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해안가 해녀마을, 김녕리 > 고춘화 할머니 이야기

  • 고춘화 할머니의 가족과 성장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춘화는 동김녕에서 태어났다. 당시 동·서김녕이 따로 있었는데, 바다도 동, 서김녕으로 나뉘어져 있다. 비석거리는 서김녕에 있었다. 그 곳에 사람들이 많이 다녔는데, 해녀들이 물질하는 곳과 고깃배, 여객선이 들어오는 포구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김녕에는 소주를 담아 파는 술도가가 있었다. 제일 오래된 수퍼로는 예전 마을을 가로지르는 도로 중간에 위치한 ‘퐁낭수퍼’가 있다. 그리고...

  • 고춘화 할머니의 직업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녕에 처음 들어와서 살림살이를 시작할 때는 밥 먹을 그릇도 없어서 집주인에게서 빌려서 먹었다. 물질을 잘 하기 위해서 밥을 꼭 먹고 나갔다. 반찬은 주로 된장을 먹고, 밑반찬은 자리젓갈을 먹었는데 지금도 담아서 먹는다. 자리젓은 소금을 가지고 간을 잘 맞춰야 맛있다. 자리 1마리에 소금 한 되 기준으로 담았다. 해녀들이 물질을 하면 힘이 많이 들어서 인삼을 많이 먹고 병원에서...

  • 고춘화 할머니의 혼인과 가정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임기추(남편)와는 거제도 장생포에 다녀와서 26살 때 만났다. 고춘화는 일본에서 오래 살아 한국어를 몰랐는데 여기 와서 한국어, 산수를 배웠다. 처음에는 한국어로는 자신의 이름도 못썼다. 한국어를 배우러 가서 남편을 만났다. 남편이 선생님이었고 실제 결혼하기 전에는 중매를 섰다. 중매쟁이가 와서 좋은 말로 설득해서 이 사람 좋은 사람이라고 해서 결정을 하고 결혼을 했다. 최종 결...

  • 고춘화 할머니의 일상생활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예전에는 김녕리 장터에서 4일, 9일장이 있었다. 위치는 김녕 해녀 탈의장이 있는 넓은 앞마당이었다. 그때는 그 곳에서 물건을 많이 구입했는데, 4·3사건 이후 김녕장은 없어졌고, 그 이후에는 세화장에 가서 장을 봤다. 이 마을에는 해녀가 많다. 주로 5월 이전에는 소라를 하고, 5~6월은 우뭇가사리를 하고, 5월 말부터 10월 1일까지는 금어 기간이다. 동김녕 해녀가 현재는 80...

  • 고춘화 할머니의 종교와 명절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사 음식은 송편, 시루떡, 빙떡, 돼지고기, 상어고기, 소고기를 쓰고, 과일은 사과, 배, 귤, 여름에는 참외, 수박, 물고기는 우럭을 쪄서 올렸다. 옥돔도 올렸다. 우럭은 제사가 많은 집은 잡아서 말려서 보리 항아리에 보관하기도 했다. 그렇게 하면 1년 내내 보관이 가능했다. 지금은 냉장고에 보관을 한다. 설날은 메밀국수로 애들 먹이고 이걸 국수명절이라고 했다. 지금은 하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