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농촌에서 도시로, 노형동 > 강덕환 씨 이야기

  • 강덕환 씨의 가족과 성장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덕환은 40대의 중반으로 이 사회에서는 아직 젊은 축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마을 이야기를 들려주기에는 너무 젊은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가질 만하다. 하지만 그가 살아온 내력을 보면 그야말로 노형마을의 이모저모를 일러줄 이야기꾼으로서 적임자임을 알 수 있다. 그는 노형동의 자연마을 중 하나인 ‘다랑굿(월랑)’에서 태어나 현재도 계속 이곳에서 살고 있다. 초등학교는 인...

  • 강덕환 씨의 직업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덕환은 대학에서 전공은 경영학을 했지만, 전공을 살려 취업한 것은 아니다. 1986년 11월 졸업을 앞두고 전공과는 상관없이 서울에 있는 창작문화연구원에 입사하였다. 창작문화연구원에 들어간 이유는 글 쓰는 것을 좋아한 때문이다. 그는 초등학교 2학년 때 교내 백일장에서 동시를 써서 입상한 이후로 6학년 때는 저축의 날 백일장에 참가하여 전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중고등...

  • 강덕환 씨의 사회활동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문학을 좋아하여 대학 시절에 문학 동아리에서 활동했던 강덕환은 1992년에 『생말타기』라는 시집을 낸 시인이다. 그는 문학 관련 단체에 가입해서 적극적으로 활동해 왔다. 사단법인 민족문학작가회의의 본부 회원이면서 제주도지회(제주작가회의)의 회원이다. 제주작가회의에서는 1998년 창립 당시부터 활동하면서 사무국장, 젊은작가포럼 위원장, 이사, 편집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이사이자...

  • 강덕환 씨의 일생 의례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덕환은 1992년 10월에 결혼했다. 서른두 살이 되는 해였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당시 사회 분위기상으로는 조금 늦은 편이었다. 그가 아내를 처음 만난 것은 『월간 제주』라는 잡지사의 기자로 근무하던 1991년이었다. 당시 그의 아내는 제주시 중앙 로터리 부근의 나사로병원에 간호보조사로 근무하고 있었다. 그 해 3~4월경에 동아리 후배가 소개시켜 줘서 인사를 나눴으나 그...

  • 강덕환 씨의 일상생활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덕환이 어렸을 때 살던 집에는 처음엔 ‘안거리(안채)’ 하나밖에 없었다. ‘밖거리(바깥채)’는 마차와 소가 있었는데, 식구가 불어나면서 살림집으로 꾸며 살았다. 밖거리가 살림집이 되자 소는 ‘목거리’를 새로 만들어 키웠다. 그의 집에는 많을 때는 여섯 마리까지 소를 키웠는데, 그 때는 외양간이 두 채 있기도 했다. 특히 그의 집에는 감나무가 많았다. 따서 먹기도 하고 갈옷용으로...

  • 강덕환 씨의 세시풍속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덕환의 집안에서는 설 명절을 계속 음력으로만 했다. 정부에서 강력하게 양력설을 권장할 때도 바꾼 적이 없다. 명절 때 어른들은 한복을 입었다. 묘제 때는 소복을 입지만 제사나 명절 때는 입지 않더라고 한다. 아이들 설빔으로는 새 옷을 입는 정도였지 한복을 입지는 않았다. 세뱃돈은 그가 초등학교 시절엔 10원 정도였고, 5원짜리 종이돈도 받았다. 중학생이 되니까 100원 정도 받...

  • 강덕환 씨 개인 연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1.6 출생 1965 외삼촌 결혼(현재 남아 있는 최초의 기억) 1968 노형국민학교 입학 1969 눈병이 나서 처음 병원에 가 봄(나사로병원), 부모님이 밭에 가고 없었을 때 할머니 도움을 받아가며 처음 밥을 지어 봤음 1970 소풍 때 처음으로 김밥을 싸 가지고 가서 먹어봤음 1972 불자동차 사생대회에 참가했다가 본 칼 호텔이 이 세상에서 제일 큰 건물인 줄 알았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