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중간산 유교마을, 납읍리 > 유태병 할아버지 이야기

  • 유태병 할아버지의 생애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유태병 노인회장은 1936년생이고 고향은 납읍리이다. 출생 당시 부모님께서 꾼 별다른 태몽은 없었고, 본인 또한 특별하게 출생과 관련된 기억은 없다. 유태병의 어머니에 따르면, 그의 이름은 납읍리 안에 계시던 작명하는 분이 지었다. 그는 어린 시절 별다른 일을 기억하지 못했는데, 다만 그의 아버지가 치료를 위해 약을 먹는 모습이 어렴풋하게 남아 있다고 한다. 그의 아버지는 그가...

  • 유태병 할아버지의 생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농사는 조, 콩, 보리, 고구마를 재배했다. 납읍은 제주도 다른 지역에 비해서 토질이 좋아서 그나마 농사를 지어 먹고 살 수 있었다. 사람들이 먹는 일상식으로는 쌀밥은 구경하기도 힘들었다. 대부분 마을 사람들은 살림이 어려워서 “시집가는 처녀가 결혼 전까지 쌀 한말을 못 먹고 시집간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먹고 사는 것이 힘든 살림살이다. 납읍은 중산간 마을이지만 바다가 가까워...

  • 유태병 할아버지의 일상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새마을 운동으로 환금작물을 재배했고, 국가에서 이것들을 전량 매수해 줘서 살림살이가 많이 좋아졌다. 유태병이 36세 때 집을 지었다. 결혼 후 15년 정도 지난 때로 1970년대 초반이었다. 30~40년을 이 집에서 살았다. 읍사무소에서 설계를 제출하라고 했고, 30평 이하는 표준설계에 맞추어서 집을 지었다. 유태병의 집은 전체가 20평 정도 된다. 마루, 부엌, 방 3칸이다.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