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행정의 중심지 묵은성, 삼도2동 > 김홍식 할아버지가 살아온 이야기

  • 김홍식 할아버지의 생애사와 성장 과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홍식(金洪植)[1929. 5. 11.(양)~, 78세]은 1929년에 제주시 아라동에서 태어났지만 북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서 이도동으로 거주지를 옮겼으며, 1957년에 결혼하면서 지금까지 묵은성에서 살고 있다. 슬하에 3남매(2남1녀)가 있으며 1957년부터 1995년까지 제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현재 명예교수로 있다. 2005년에 『삼도2동마을지』발간에 관여...

  • 김홍식 할아버지의 성장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홍식의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제주농업학교는 일본사람은 무조건 합격하고, 한국사람은 시험을 보는데 각 처에서 왔다고 한다. 제주도뿐만 아니라 전라남도 완도, 진도, 영안 등지에서 입학하러 왔었다. 그 당시만 해도 전라남도에 중등교육기관이 없었고 제주도에 을종(나중에는 5년제 갑종으로 승격했음)인 농업학교 하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모집 정원도 농과·축산과 해서 120명밖에 안 되었...

  • 김홍식 할아버지의 직업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홍식은 1954년에 대학교(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고향인 제주시에 왔다. 1954년 10월쯤에 신성여자고등학교 국어교사로 10개월 정도 근무하다가 1955년에 입대하게 되었다고 한다. 1957년 10월에 제대하고 제주대학교 시간강사를 하면서 다시 신성여자고등학교 국어교사로 몇 달 겸직했다고 한다. 1957년 제주대학에 시간강사로 1년 정도 근무하고 1958년...

  • 김홍식 할아버지의 사회활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홍식은 삼도2동에 살았지만 직장생활을 했기 때문에 사적으로 마을의 자생적인 단체나 조직에 들어갈 기회가 없었다고 한다. 1970년대 후반에서 80년대 초반에 로터리클럽 회원으로 가입해서 한 20년 가까이 활동하다가 나이도 들고 젊은 사람들의 활동에 맞추기도 어려우니까 미안한 마음도 들고 그만둘 시기도 되어서 5년 전에 그만두었다. 로터리클럽에 가입하게 된 동기는 학생활동의 일환...

  • 김홍식 할아버지의 일생의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대 제주시의 젊은이들이 데이트를 할 수 있는 마땅한 장소가 없었다고 한다. 즉 제주시에서 돌아다닐 만한 곳이 많지 않아서 칠성통(제주중앙우체국 동북쪽에서 동문로터리 서북쪽 일대 상가를 가리킴)에 있는 음식점(그 당시 유명한 음식점은 동해식당;송대장 손자가 경영했음)에 가서 음식을 먹거나 빵집을 이용하기도 하고 탑동(지금은 매립되어서 바닷가를 거닐 수 없음)이 제주시민들의...

  • 김홍식 할아버지의 일상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농경시대에는 농가에서 음력 8월 1일부터 8월 15일 추석 전까지 대부분 벌초를 했던 풍습이 지금까지 전승되고 있다. 추석이 8월 15일이니까 벌초는 원칙적으로 8월 1일부터 시작했다. 너무 일찍 벌초를 해도(여름철이어서) 풀이 많이 자라거니와 농경시대에는 이 시기가 농한기에 해당하니까 모여서 벌초가 가능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몇 대조 할아버지 자손들이 모두 모이면 수십 명이...

  • 김홍식 할아버지 개인 연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 1929년 5월 11일(양) 제주시 아라동에서 7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남 - 1935년 제주시 일도동으로 이사함 - 1938년 제주북초등학교에 입학함 - 1944년 광주서중학교에 입학함 - 1950년 5월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에 입학함 - 1954년 10월 제주신성여자고등학교 국어교사로 근무함 - 1955년 약혼식을 하고, 군에 입대함 - 1957년 3월에 결혼식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