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해안가 해녀마을, 김녕리 > 김군천 할아버지 이야기

  • 김군천 할아버지의 가족과 성장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출생 당시 태몽이나 어머니께서 들려주신 이야기는 별로 없다. 이름은 선친이 지어주셨다. 보통 이름에 하늘천(天) 자를 잘 쓰지 않고 보통 일천 천(千) 자를 쓰는데, 선친이 이름을 지을 때 하늘 천 자로 써주었다. 선친께서 나의 이름을 높게 지어 주었고 이름 덕분인지 살아오면서 해온 일들이 잘되고 덕분에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주변에서 다 내 이름이 좋다고 이야기 한다. 부모님에...

  • 김군천 할아버지의 직업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개척 당시인 1968년에는 사굴 주변이 모래밭이었다. 그때 방 한 칸짜리 초가집을 짓고 살림을 시작하게 되었다. 사굴을 개발하고 주변에 변변한 먹거리가 없었던 1974년도에 “사굴옛집”이라는 제주도 고유의 음식점을 개점하였다. 여기에서는 빙떡, 오메기떡, 새미떡, 인절미, 침떡과 같은 떡 종류와, 갯나물, 두릅, 고사리와 같은 채소류, 미역채, 톳채 등 해조류, 그리고 깨죽, 콩죽...

  • 김군천 할아버지의 일상생활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6년 10월 초, 김녕초등학교 운동장에서는 마을 사람들이 많이 모였다. 그 사람들 가운데 지휘봉을 잡고 사람들의 동선을 가리키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바로 김군천이다. 이상은 『한라일보』의 기사에 실린 그의 모습을 묘사한 기사 내용이다. 그는 사굴을 관광지로 개발하고 김녕 마을에 예로부터 내려오던 “멸치 후리는 노래”를 연출하여 제17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국무총리상을...

  • 김군천 할아버지 개인 연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22.4.11(양) 제주도 북제주군 동김녕리 1234번지 출생 1940 김녕국민학교 입학 1944 한영중학원 졸업 1944~1952 제주도 어업조합 서기 1952~1960 김녕중학교 서무주임 1962~1965 제주어업협동조합 구좌지소장 1966~1980 천연기념물 제98호 김녕굴 및 만장굴 관리인 1970 제주도지사로부터 「개척상」수상 1978~1980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