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 > 제주시의 마을 이야기 > 하늘길이 있는 용담1동 > 김성원 씨의 이야기

  • 김성원 씨의 생애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떡집을 뒤로 하고 새로운 시장 건물 2층에 자리한 상인회 사무실을 찾았다. 그곳에서 김성원 상인회 회장을 만났다. 시장 상인들을 만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고 있었는데, 상인들이 ‘그렇게 서문시장에 대해서 듣고 싶으면 상인회 회장을 만나보라’고 권유를 했다. 마침 그때 지역방송국에서 일하고 있는 작가도 서문시장에 대한 이야기라면 김성원을 만나보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필자는 전화...

  • 김성원 씨의 직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성원은 오현고등학교를 중퇴한 후 일자리를 찾았다고 한다. 그러나 제주 시내에는 신통한 일자리를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육지로 일자리를 찾아 출도했다고 한다. 작은 형도 서울로 이사를 했는데, 1960년대에는 제주에서 취업하기 어려운 경우, 육지로 취업하기 위해 출도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당시 제주의 경제 사정이 좋지 않아 학교를 중퇴하는 학생들이 종종 있었는데,...

  • 김성원 씨의 사회 활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지금은 동마다 청년회 및 바르게 살기운동협의회, 마을 운영회 등이 있지만 예전에는 그런 모임이나 조직들이 활성화되어 있지 못했다고 한다. 현재 김성원은 몇 개의 조직과 친목에 참여하고 있는데, 바르게 살기운동협의회와 서사라 마을회를 비롯해 갑장 친목, 이웃 동네 친목 등에 참여하고 있다. 이 중 서사라 마을회는 모여서 마을 청소도 하고 방범도 선다고 한다. 그 외 서문시장 상인들은...

  • 김성원 씨의 일생의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성원이 27살 때(1967년) 누이동생이 인근 편물점에 편물 기술자로 있는 현재의 부인(당시 22살)을 소개시켜 주어 혼례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부인은 당시 용담동 인근의 편물점에서 일하고 있을 때였다. 김성원이 혼인할 당시 남자 나이 스물일곱은 혼례 치르기에 다소 늦은 나이였다. 친구들은 거의 장가를 간 때였다고 한다. 스물다섯만 되면 부모들이 장가를 보내지 못해 안달이 났...

  • 김성원 씨의 일상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성원이 어렸을 때 사람들이 노동복으로 즐겨 입던 옷은 ‘갈중이’였다고 한다. 지금이야 노동복도 다양해졌지만, 예전에 제주 사람들은 입는 것에 그리 녹록치 않았다고 한다. 이 ‘갈중이’는 아직 익지 않은 감을 따서 빚은 다음 즙을 짜서 광목천에 들여 옷을 만든 것으로 파란 감물은 말릴수록 어두운 갈색으로 변하는데, 감이 갖고 있는 성분 때문인지, 땀을 자주 식혀야 하는 노동일에서...

  • 김성원씨 개인연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1년 음력 4월 28일 한림에서 7남매중 3남으로 태어남. 1954년경 제주 오현중학교를 다니기 위해 제주시 용담1동 누나의 집으로 이사 옴 1958년경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취업하기 위해 상경함. 1967년 27세 때 부인 대정읍 모슬포 출신 양애향(1946년 음력 6월 15일생)과 혼인을 함. 1969년 장녀 김영희가 음력 7월 25일에 태어남. 후에 장녀는 성신여대를 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