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효열록』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712055
한자 孝烈錄
분야 역사/전통 시대
유형 문헌/전적
지역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주동로 17[건입동 261] 국립 제주 박물관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백종진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전적류
저자 김영락(金英樂)
간행자 1834년
권책 1책(17장)
규격 가로 20cm|세로 34cm
문화재 지정 번호 제주특별자치도 유형 문화재 제28호

[정의]

1834년 제주도 내 효자, 효부, 열녀, 의사의 행적을 모아 엮은 책.

[개설]

『효열록』은 조선 시대 제주도 내 효자 26인, 효부 6인, 열녀 27인, 의사 3인의 순서로 합계 62인의 행적을 모아 엮은 책이다. 1834년(순조 34) 정월에 제주 목사 한응호(韓應浩)의 지시를 받아 김영락(金英樂)[1789~1859]이 어사들이 조정에 올린 장계 초록(狀啓草錄)과 면리(面里)에서 관부에 올린 첩문(牒文)을 열람하여 낱낱이 조사한 뒤 편찬하*9685+6였다.

당초 6권을 만들어 제주 향교, 귤림 서원, 제주 향청, 영청, 대정 학당, 정의 서당 등에 배포하였다. 『효열록』은 영청에 비치되었던 것으로, 2009년 7월 24일 제주특별자치도 유형 문화재 제28호로 지정되었다.

[저자]

김영락의 본관은 나주, 자는 명래(明來)이다. 지금의 제주시 화북동 거로 마을에서 태어났다. 1814년(순조 14)에 가형(家兄)인 김영집(金英集), 김영업(金英業)과 찰리어사 이재수가 설행한 문과 초시에 동방급제(同榜及第) 하였다.

[편찬/간행 경위]

1834년(순조 34) 정월에 김영락이 제주 목사 한응호(韓應浩)의 지시를 받아 만들었다.

[형태/서지]

1책 17장의 필사본으로 가로 20cm, 세로 34㎝이다.

[구성/내용]

서두에 서문이 있고, 다음으로 효자 26인, 효부 6인, 열녀 27인, 의사 3인의 순서로 합계 62인의 행적이 수록되어 있다. 끝에는 결론에 해당하는 내용이 간략히 서술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필사본으로서 제주도 내 효열에 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이다. 또한, 어사들의 장계 초록과 관부의 첩문 등에서 뽑아낸 제주도 내 충효열을 총망라하여 수록함으로써 조선 시대 성리학적 세계관 안에서의 제주인들의 윤리 의식을 이해할 수 있는 자료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