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선운정사 석조약사여래좌상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712043
한자 禪雲精舍石造藥師如來佛坐像
분야 종교/불교,문화·교육/문화·예술
유형 유물/불상
지역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몰 동길 65 선운정사
시대 조선시대
집필자 백종진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불상
재질 화강암
크기(높이) 99.5cm
소유자 선운정사
관리자 선운정사
문화재 지정 번호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자료 제10호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선운정사에 있는 조선 시대 석조 약사여래 좌불상.

[개설]

약사여래는 사람들의 질병을 고쳐주는 약사 신앙(藥師信仰)의 대상이 되는 부처로 약사유리광여래(藥師瑠璃光如來)·대의왕불(大醫王佛)이라고도 한다.

선운정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조선 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으로, 제주도에 있는 석불 중 가장 오래된 불상이며 통일 신라 시대 이래 유행한 약기인(藥器印)의 약사불상의 도상(圖像)을 보여주고 있다.

코나 귀 등 일부분을 제외하면 보존 상태가 양호한 점과 통일 신라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시대의 복합상을 갖춘 불상이라는 점에서 자료적 가치가 인정되어 2011년 9월 26일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자료 제10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형태]

통일 신라 시대 이래 유행한 약기인의 도상으로 전체적인 비율로 보면 신체에 비해 두상이 크고 앞으로 숙여진 모습이다. 오른손은 부처가 악마를 항복시키는 인상인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을 취하고 있고, 왼손은 약이 담긴 함을 들고 있다. 법의(法衣)는 편단우견(偏袒右肩)으로 왼쪽 어깨에 옷을 걸치고 오른쪽 어깨는 드러내었으며, 넓은 띠 주름이 층을 이루고 있다. 훼손된 코는 근래에 수리를 한 흔적이 있으며, 양쪽 귀는 훼손되었다. 불상 뒤에 세워진 광배(光背)는 거신광(擧身光)으로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함께 표현하였으며, 맨 위쪽에 화불(化佛)을 조각하고 나머지 부분은 불꽃무늬를 새겨 넣었다.

불상이 자리한 연화대(蓮花臺)의 상대석(上臺石)은 꽃부리가 위로 향한 연꽃 모양이며, 하대석(下臺石)은 아래로 향한 연꽃의 모양을 형상화 하였다. 중대석(中臺石)에는 별다른 도상을 조각하지 않았다.

[특징]

통일 신라 이후 조선 시대에 이르기까지 약사여래 신앙이 백성들에게 퍼지면서 전국에 걸쳐 많은 수의 약사여래 불상이 제작되어 현존한다. 하지만 선운정사 불상의 경우처럼 불상과 함께 연화대(蓮花臺)와 광배(光背)가 함께 온전하게 남아있는 경우는 드물다.

[의의와 평가]

선운정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약기인의 약사불상의 도상을 정확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통일 신라 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기까지 시대의 복합상을 갖춘 불상이라는 점에서 자료적 가치가 있다.

[참고문헌]
[수정이력]
콘텐츠 수정이력
수정일 제목 내용
2018.07.10 문화재 명칭 변경 및 문화재 번호 오류 수정 선운정사 석조약사여래불좌상 -> 선운정사 석조약사여래좌상 문화재자료 제11호 -> 문화재자료 제10호